새누리 지도부, 박대통령에 거국내각 총리 후보로 김병준 추천

입력 2016-10-31 08:58 수정 2016-10-31 08:58
새누리당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여야가 동의하고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촉구하면서 새 내각의 총리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우선 순위로 추천한 것으로 31일 전해졌다.

김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과 부총리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지낸 인물이다.

박 대통령은 전날 새누리당 최고위가 제안한 거국중립내각 구성에 대한 수용 여부를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나 당 수뇌부가 여러 경로로 제안한 김 교수의 총리 후보 지명안에 대해 비중 있게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교수는 국민의당에서도 박지원 비대위원장의 후임 비대위원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도 김교수의 영입 추대를 위해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준 총리 카드'는 박 대통령이 거국내각 카드를 받아들일 경우 당청이 후보로 지명하고 야권에도 협력을 요구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가 28일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과 각각 면담할 때도 총리 후보로 김 교수를 직접 거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의 건의를 받아들여 결심을 굳히고 김 교수가 총리직을 수용할 경우 책임 총리 수준의 내각 제청권을 넘어 일부 장관을 실제 추천, 연정 형태의 정부가 구성되면서 실질적인 국정 운영의 책임을 맡게 되는 방식이 될 지 주목된다.

다만, 현재 국민의당 지도부가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을 추진 중인 데다 민주당 역시 거국중립내각 구성에 앞서 최순실 씨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고 있어 실제 지명까지 이어질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당내에서는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총리 후보로 이름을 올리고 있지만, 당사자들은 모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