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국정 어려워도 금융개혁 멈출 수 없어"

입력 2016-10-31 08:49 수정 2016-10-31 08:49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금융위 공직자에게 "(국정이 어려워도) 금융개혁은 멈춰 설 수 없다"며 "일관성을 잃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31일 금융위에 따르면 임 위원장은 지난 30일 "우리나라 국정이 커다란 어려움을 겪고 있고 국민의 위기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므로 몇 가지 당부할 말이 있다"며 금융위 전 직원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임 위원장은 우선 "질적으로는 개선돼 가고 있지만, 국지적인 부동산 시장 불안과 함께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계부채를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환부를 도려내듯이 원칙에 기반을 둔 일관성 있는 기업구조조정을 통해 기업부채의 위험을 해소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금리 인상, 유럽 대형 금융기관의 위기 상황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필요하다면 적시에 움직일 수 있는 대응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금융개혁은 멈추어 설 수 없다"며 "먼 미래 우리 금융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완수해야 할 소명이라는 절실함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일관성을 잃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며 "흐트러지지 않은 올곧은 정책이 불안한 국민에게 안도를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