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 땅 차명보유 등의 의혹을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부인이 30일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은 우병우 전 수석 부인 이모 씨를 30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4시간 조사했다고 31일 밝혔다. 그는 그동안 여러 차례 검찰 소환 요구에 불응하다가 청와대가 우 전 수석을 포함한 비서진 대거 교체 사실을 발표한당일 전격적으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씨는 아버지인 고(故) 이상달 삼남개발 회장이 운영하던 골프장 기흥컨트리클럽 인근 토지를 차명 보유해 공직자 재산 허위 신고, 탈세 등 혐의가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검찰은 일단 화성 땅 의혹의 경우 등기부상 주인과 이씨 가족 간 금융거래를 추적해 이씨가 해당 토지를 명의 신탁한 사실을 확인하고 적용 법리 검토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다.

검찰은 이씨 조사 내용을 검토해 우 전 수석의 소환조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