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츠와나 파견 한국인 근로자, 강도 총격에 1명 사망·1명 부상

입력 2016-10-31 04:11 수정 2016-10-31 04:59

지면 지면정보

2016-10-31A31면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 팔라피에서 파견근무 중이던 한국인 근로자 1명이 30일 새벽 2시(현지시간)께 숙소에 침입한 강도의 총에 맞아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팔라피는 보츠와나 수도 가보로네에서 북동쪽으로 약 270㎞ 거리에 있는 인구 4만명 규모의 도시다. 보츠와나 겸임 공관인 주남아공대사관은 사건을 인지한 직후 현지 영사협력원을 사건 현장에 급파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