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 참모진의 인적쇄신을 단행한데 대해 "만시지탄 교체"라고 평가했다.

단순한 교체가 아니라 위법사항이 있는 인사들에게는 철저히 책임을 묻고 처벌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논평하며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 몇 명을 바꾸는 것이 이렇게 힘든 것인가.

특히 '문고리 3인방'에 대해서는 2년 이상 교체 요구가 있었고, 우병우 민정수석도 진작 교체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민정수석과 홍보수석이 새로 임명됐는데, 민정수석은 '우병우 수석 시즌2' 같은 역할을 해서는 안된다"고 주문했다.

그는 "최재경 신임 민정수석의 경우 이명박 정부 때 BBK 사건을 맡았던 것으로 안다"며 "혹시라도 이번 게이트 수습용 인선이 아닌지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