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30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단행한 데 대해 야권의 요구를 받아들인 신속하고 적절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대통령이 이번 사태의 엄중함을 인식한 결과가 반영된 인사라고 본다"면서 "야당이 교체를 요구한 민정수석과 최측근 3인방은 물론 비서실장, 홍보수석까지 고민 끝에 교체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는 대통령이 이번 사태를 그만큼 무겁게 받아들이고 철저하게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면서 "국정 정상화를 위한 신속하고도 올바른 처방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추후 비서실장 등의 인선에서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인사를 신속히 할 것으로 본다"고 기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