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 내정자는…

입력 2016-10-30 17:48 수정 2016-10-31 17:37
박근혜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민정수석에 내정한 최재경 전 인천 지검장은 검찰 재직 시 우수한 사건 처리와 수사 성과로 '검찰 대표 소방수'로 불린 인물이다.

겸손하고 청렴강직한 성품으로 조직 안팎의 신망을 받았다는 평가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서울중앙지검 3차장을 지내는 등 특수수사의 최고 실력자로 꼽히며 굵직한사건들을 처리했다.

검찰 내 사법연수원 17기 선두주자로 손꼽혔다.

대검 중수1과장 때 현대·기아차 비자금 사건과 론스타 사건 수사에 참여했고,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시절에는 제이유 사건과 이명박 당시 대선후보가 연루된 도곡동 땅 차명보유 및 BBK 주가조작 의혹 등을 수사했다.
BBK 사건 처리에 대해 야권 일각에서 비판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대검 수사기획관을 지내며 세종증권 매각비리를 수사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건평씨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을 구속했다.

대검 중수부장 시절 정치권의 중수부 폐지 여론에 반발 입장을 표명하는 등 '강골' 이미지도 있다.

다만 인천지검장 재직 당시 세월호 사건 관련 유병언 세모그룹 회장 수사 실패의 책임을 지고 스스로 물러났다.

검찰 퇴직 이후에는 변호사 활동을 사실상 하지 않고 법무연수원 석좌교수로 활동했다.

부인 황경희(56)씨와 사이에 1남 1녀.

▲ 경남 산청(54) ▲ 대구고·서울대 법대 ▲ 사시 27회(사법연수원 17기) ▲ 법무부 검찰2과장 ▲수원지검 형사4부장 ▲ 대검 중수1과장 ▲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 대검 수사기획관 ▲ 서울중앙지검 3차장 ▲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 대검 중수부장 ▲ 전주지검장 ▲ 대구지검장 ▲ 인천지검장 ▲ 법무연수원 석좌교수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