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시티 인수 앞두고 공개
태양광업체 솔라시티와의 합병을 성사시키기 위해 엘론 머스크 테슬라자동차 최고경영자(CEO)가 꺼내든 무기는 일반 지붕 타일처럼 생긴 태양광 패널(사진)이었다.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지난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유니버설스튜디오 내 인기드라마 ‘위기의 주부들’ 세트장에서 태양광 패널이 내장된 유리 타일을 선보였다. 이를 이용해 태양광발전이 가능한 슬레이트 타일, 테라코타 타일 등을 제작할 수 있다. 그는 “훨씬 매력적인 태양광 지붕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낮 동안 지붕에서 만들어진 전기는 테슬라의 가정용 배터리에 저장되며 이는 다시 테슬라가 제작한 전기차를 충전하는 데 쓸 수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다음달 17일 테슬라와 솔라시티 주주들이 합병 찬반 투표를 벌이기에 앞서 주주들을 설득하기 위한 머스크의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솔라시티는 머스크의 사촌들이 2006년 세웠다. 머스크가 이사회 의장 겸 최대주주(지분 21.79%)로 있다. 테슬라는 올초 태양광발전과 배터리, 전기차로 이어지는 수직 통합을 위해 26억달러에 솔라시티를 인수 합병하기로 했으나 일부 주주가 합병 반대 소송을 내는 등 마찰을 빚고 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