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씨가 본인의 '국정 개입' 물증으로 간주된 태블릿PC에 대해 "관리인에게 그걸 줘서 버리게 했다는 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 얘기"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씨의 변호인 법무법인 동북아 이경재 대표변호사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최씨의 말을 전했다. 이 변호사는 "(최 씨) 본인은 그 태블릿PC에 대해 전반적으로 모르거나 '나중에 차차 (말하겠다)'라고 한다"고 밝혔다.

최 씨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제의 태블릿PC엔 대통령 연설문, 외교·안보 자료 등 대외비 문서가 담겨 있다.

JTBC는 이 태블릿PC를 입수·분석해 최씨가 청와대 문서를 미리 받아봤다고 보도했고 박근혜 대통령도 이를 일부 시인했다.

JTBC는 태블릿PC 입수 경위를 '최씨가 건물 관리인에게 처분해달라고 한 것을 받아왔다'고 밝혀왔으나 구체적인 정황은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다만 이 변호사는 태블릿PC가 누구의 것인지에 대해선 "잘 모른다. 검찰 수사에서 가려질 부분"이라며 "검찰이 태블릿 현물을 제시하면 최씨가 밝힐 수밖에 없겠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 변호사는 이날 오전 영국에서 입국한 최씨를 공항에 마중 나가 잠시 접견한 뒤 그에게 휴식을 권했다며 "현재 어디 있는지 구체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서울 시내 안에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일 오후 4시 검찰 기자실에서 브리핑할 예정"이라며 "(현재 제기되는 최씨의) 국정농단, 돈 문제(미르·K스포츠 재단 횡령), (딸의) 부정입학, 이 세 가지의 장막을 내일 걷어내겠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일 자신의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 모금' 의혹이 불거지자 독일로 출국한 최 씨는 이날 오전 7시35분께 브리티시에어웨이 항공편으로 57일 만에 귀국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 측으로부터 10월 초 (선임 관련) 직접 전화가 걸려왔고, 딸 정유라씨 특혜입학 논란에 대해 자문을 해줬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이 2014년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에서 최씨의 전 남편 정윤회씨를 변호한 경력 때문에 선임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씨가 조만간 변호인을 추가로 선임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선임계를 더 제출할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다른 데서도 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