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레넌이 쓴 편지 초안 발견…감정가 8200만원

입력 2016-10-30 18:37 수정 2016-10-31 05:08

지면 지면정보

2016-10-31A36면

엘리자베스 여왕에게 "훈장 반납"
영국의 전설적인 팝 밴드 비틀스의 리드 보컬 존 레넌(1940~1980·사진)이 대영제국훈장(MBE)을 반납하고자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 보내려고 작성한 편지의 초안이 발견됐다.

지난 28일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이름을 밝히길 꺼린 한 남성은 다락에 있던 오래된 앨범 커버에서 이 편지를 발견해 26일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비틀스 박물관 ‘비틀스 스토리’ 전시회 ‘특별 수집품의 날’ 행사에서 공개했다. 이 남성은 20년 전 중고품 음반 시장에서 10파운드(약 1만3800원)를 주고 레코드를 샀다가 이 귀중한 편지를 손에 넣었다.

레넌을 포함한 비틀스 멤버들은 1965년 10월 대중가수로는 처음 MBE를 받았다. 편지 초안을 보면 레넌은 훈장을 받긴 했으나 이를 곧장 반납하려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4년 뒤인 1969년 11월 결국 이 훈장을 반납했다.

타자기로 작성한 편지 초안에서 레넌은 “여왕 폐하, 저는 MBE를 반납하려고 합니다”라며 “나이지리아-비아프라 내전에 영국이 개입한 것과 베트남전쟁에서 영국이 미국을 지원한 것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훈장을 반납한다”고 적었다.

레넌은 편지 끝에 ‘사랑을 담아, 존 레넌의 포대(John Lennon of Bag)’라고 쓰고 자필로 서명했다. 이 편지 초안의 감정가는 6만파운드(약 8250만원)에 달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