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 '이삭 줍는 여인들', 고흐 '정오의 휴식'이 왔다

입력 2016-10-30 18:56 수정 2016-10-31 05:18

지면 지면정보

2016-10-31A33면

예술의전당서 '오르세미술관'전
‘프랑스 국립 오르세미술관 특별전’이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다. 오르세미술관 개관 30주년과 한·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기념한 전시다. 지난 29일 개막한 이번 특별전에서는 오르세미술관 소장품 131점을 내년 3월5일까지 전시한다. 장 프랑수아 밀레의 ‘이삭 줍는 여인들’(사진) 등 국내에도 잘 알려진 작품이 여럿 있다.

전시 작품은 서양미술사에서 특히 풍요로웠던 시기로 꼽히는 19세기를 중심으로 선정했다. 다양한 미술 사조가 각축을 벌였던 시기임을 감안해 ‘낭만주의와 고전주의’ ‘아카데미즘과 사실주의’ ‘인상주의와 자연주의’ 등 각 사조를 기준으로 전시를 구성했다. 빈센트 반 고흐의 ‘정오의 휴식’은 유럽 밖으로 처음 반출해 전시 중이다. 모네, 고갱, 세잔, 드가, 들라크루아 등 다른 거장의 작품도 많다. 보존상의 이유로 해외 반출을 극도로 자제하는 데생도 59점 포함돼 있다.

기 코즈발 오르세미술관장은 “해외에서 개관 30주년 기념전을 여는 건 이번 한국 전시회가 유일하다”며 “한국인들에게 특별한 선물을 한다는 생각으로 전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관람료는 성인 1만3000원, 청소년 1만원. 매월 마지막주 월요일에는 휴관한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61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86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