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선 이탈시 알림 기능
차량용 블랙박스 전문기업 재원씨앤씨가 블랙박스 신제품(사진·모델명 아이로드 T9)을 내놨다.

아이로드 T9은 카메라가 차량 앞뒤에 장착되는 2채널 블랙박스다. 전방 카메라는 풀HD(고화질) 해상도를, 후방 카메라는 HD 해상도를 지원한다. 고성능 센서를 적용해 야간 녹화 성능을 높였다.

안전운전을 돕는 첨단안전운전시스템(ADAS)도 탑재했다. 차선을 이탈하거나, 정차 시 전방 차량이 출발했을 때 소리를 통해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3.5인치 LCD(액정표시장치)를 이용해 녹화된 영상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와이파이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내려받거나 재생할 수도 있다.

저장용량이 가득 차면 앞서 녹화된 불필요한 부분을 스스로 삭제하는 기능도 넣었다. 매 프레임을 실시간으로 기록하도록 해 갑자기 전원이 차단되더라도 영상을 안전하게 보관한다. 손상된 영상을 복구하거나 영상 변조를 막는 기능도 지원한다. 차량 배터리 전압이 기준보다 낮아지면 전원이 저절로 꺼지도록 했다.

재원씨앤씨 관계자는 “아이로드T9은 기능 대비 가격이 합리적인 제품”이라며 “출시를 기념해 무료출장 장착은 물론 사은품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우상 기자 i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