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30일 최순실 파문을 수습하기 위한 방법으로 “박근혜 대통령은 국무총리를 즉각 해임해야 하고, 새 총리를 여야 합의로 임명해 대통령의 외교권까지 넘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 시국강연회에서 “보도에 따르면 외국 정부들은 박 대통령을 더이상 책임 있는 대한민국의 대표로 인정하지 않는 분위기라 한다”며 “외교 공백이 지속되면 우리는 더 큰 위기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외교까지도 총리와 내각으로 넘겨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총리 해임은 국정혼란과 국가붕괴 사태를 막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말했다.
최근 부산, 경남, 광주, 전남 등을 돌고 온 안 전 대표는 “바닥 민심은 미움을 넘어 믿음을 상실했다”면서 “박 대통령은 직접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헌법 84조는 대통령을 형사소추할 수 없게 돼 있지만 대통령에게 진실을 은폐할 권리를 부여한 것은 아니다”며 “대통령과 최씨 등 관련자들이 말을 맞추고 진실을 은폐하려 한다면 반드시 국민의 분노와 심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전 대표는 “최씨를 긴급체포해 공정한 수사가 이뤄지도록 해야 하고 여전히 성역인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등도 예외없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국가 시스템 붕괴를 막기 위해서는 또 다른 선출된 권력인 국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