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검찰 항의 방문…최순실 즉각 체포 촉구

입력 2016-10-30 15:55 수정 2016-10-30 15:55
정의당 국회의원들이 30일 검찰을 항의 항문해 최순실 씨 체포 등을 요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이정희 2차장검사와 면담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최씨를 즉각 체포 수사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국정을 농단한 주범 최씨를 공항에서 체포하지 않은 것은 물론, 오늘 소환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검찰을 국민은 절대 이해할 수 없다"며 "검찰이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전모를 수사할 의지가 있는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개입 없는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청와대에 대한 국정조사도 진행돼야 한다는 것이 정의당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동참한 노희찬 원내대표는 "최씨가 탄 비행기 탑승 명단이 전날 오후 11시께 검찰에 전달된 상태"라며 "검찰은 입국 사실을 미리 알고서도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항의 방문에는 김종대, 이정미, 추혜선 정의당 의원도 참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