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In]

오세훈 "청와대 압수수색 대통령 결단해야"

입력 2016-10-30 14:53 수정 2016-10-30 15:09

여권 잠룡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30일 “최순실 씨의 귀국 직후 신병을 확보해 곧바로 조사에 착수했어야 마땅하다”며 “측근들과의 접촉을 차단해 사전 모의와 입맞추기 등의 오해를 불식시켰어야 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 초기단계에서 수사의지를 의심케 하는 행태로 인해 검찰에 대한 신뢰가 손상되었는데, 이번에도 신뢰훼손을 자초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청와대 측 거부로 대통령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의 결단에 의해 조속히 실행되어야 한다”며 “신뢰를 상실한 수사결과는 사태의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