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 입국에 대해 "검찰은 '수사쇼'를 하지 말고 최씨를 즉각 체포하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최씨 입국에 검찰 수사관이 동행했다고 한다"며 "검찰이 범인 은닉과 증거 인멸에 공모한 사건이 벌어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수사쇼를 그만하고 최씨를 즉각 체포해야 한다"며 "국권이 파괴된 것이자 국민의 권리가 찬탈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또 "대통령이 은폐를 작심하지 않았다면 가능하지 않을 일"이라며 "이번 사태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은폐 작업을 지휘하고 있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부터 즉각 해임, 조사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매일 국민 앞에 나서서 모든 상황을 밝혀야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 충고 마저 거절하면 모든 정상세력, 국민과 함께 결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