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0일 “최순실 씨가 귀국한 만큼 일단 검찰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며 “두 야당(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국정혼란을 부추기기보다는 책임 있게 국정을 수습하는 데 동참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관계된 기관과 사람들은 모두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 압수수색을 거부한 청와대를 겨냥해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가장 중요한 것은 국정”이라며 “더 이상의 국정혼란이 없게 해서 국민들께서 안심하실수 있게 해드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