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은 30일 대통령이 당장 국정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국민들은 몸을 추스릴 여유조차 없는데 최순실 씨는 여유를 달라하고 있다"며 "여전히 국민들의 분노와 외침을 듣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에게 권력을 위임했던 국민들이 이를 회수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했다"면서 "대통령은 당장 국정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의 권력이 사유화되고 사교 계통 민간인에게 맡겨졌다"며 "국정농단에 책임이 있는 모든 사람은 물러나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