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비주류는 30일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가 전격 귀국한 것과 관련, 검찰이 최씨를 즉각 긴급체포해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주류 인사들은 국정 혼란의 중심에 선 최씨가 귀국했음에도 검찰이 최씨를 긴급 체포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인 동시에 또 다른 의혹을 부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남경필 경기도 지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씨가 사건 주범인데 보통 피의자 같으면 이렇게 했겠느냐. 시간을 준다는 것 자체가 특혜라는 얘기가 나온다" 면서 "검찰은 최씨를 즉각 체포해서 수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이 최순실을 공항에서 바로 체포해서 구속하지 않은 건 이해할 수 없다" 며 "최순실은 명백한 범죄자이고 자유롭게 다니게 하면 증거인멸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