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최순실, 검찰에 당장 출두해야…시간 주면 안돼"

입력 2016-10-30 10:53 수정 2016-10-30 10:53
야권은 30일 비선실세와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귀국한 데 대해 즉각적인 검찰 출두와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금 당장 검찰에 출두해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강변하는 힘은 남아 있고, 검찰 수사를 받을 정도의 건강 상태는 안 된가는 게 말이 되나"라고 비판했다.
기 원내대변인은 "지금도 보이지 않는 거대한 존재가 최 씨를 보호, 조정하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공권력을 우롱하며 범죄 행위를 축소하고 은폐하려는 어떤 시도도 용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지금 당장 긴급 체포해서 검찰의 보호 아래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며 "입 맞추기 시간을 주면 수사 결과는 뻔하다"고 글을 썼다.

이어 "최 씨의 급거 귀국은 여러 가지를 계산한 결과로 판단한다"며 "사실대로 이실직고 하지 않고 술수로 사실을 왜곡, 면죄부를 받으려면 더 큰 국정 혼란과 국기 문란을 초래할 것으로 경고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