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순실 오늘 소환 안해"…K스포츠 전·현직 이사장 소환

입력 2016-10-30 10:35 수정 2016-10-30 10:35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가 30일 귀국한 가운데 검찰은 이날은 최 씨를 조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오늘은 최씨를 소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최씨는 자신의 변호인으로 선임한 이경재 변호사를 통해 수사팀에 하루 정도의 말미를 달라고 요청했다.
이 변호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검찰에 최 원장이 건강이 좋지 않고 장시간 여행, 시차로 매우 지쳐 있으므로 하루 정도 몸을 추스릴 수 있게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검찰은 이르면 31일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인 최씨를 피의자 자격으로 소환해 두 재단의 사유화 시도 의혹, 청와대 문건 유출을 통해 불거진 '국정 농단' 의혹 등 전반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 최씨가 설립에서부터 운영에 이르기끼지 전 과정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K스포츠재단의 정동구 초대 이사장, 정동춘 현 이사장을 참고인 자격으로 다시 불러 조사한다.

검찰은 또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에서 최씨가 K스포츠재단의 '실 소유주'라는 취지의 증언을 한 정현식 전 사무총장도 참고인으로 다시 부르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38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648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