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마케팅 비용 감소
(2) 정부예산 삭감
(3) 전시장 임대료 증가
"국내 전시업계는 극심한 3중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정부 차원의 제도 개선을 포함한 획기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신현대 한국전시주최자협회장(47·사진)은 "경기불황이 수년째 이어지면서 해마다 위기 속에서 버텨 왔지만 지금처럼 힘들었던 적은 없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기업의 마케팅 비용 감소로 전시주최사의 주 수입원인 전시회 참가비는 수년째 그대로인 반면 40여억원에 불과한 정부의 지원예산은 지난해에 이어 삭감될 위기에 처했고 전시장 임대료 등 제반비용은 해마다 늘어나 업계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이런 상황을 초래한 요인 중 하나로 정부와의 소통 부족을 꼽았다. 한때 국제화, 대형화를 외치며 전시산업을 키우겠다던 정부가 매년 지원예산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강 건너 불 보듯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있다는 게 이유다. 그는 "국회가 무역전시회 국고지원 제도의 적정성을 문제삼아 내년도 예산 삭감을 요구하는 상황인데도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제 해결을 위한 업계와의 소통은커녕 오히려 책임을 업계에 떠 넘기고 있다"고 꼬집었다.
해마다 인상을 거듭하고 있는 코엑스, 킨텍스 등 전시장 임대료 문제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전시장마다 매년 일정한 기준에 따라 임대료를 2~5%씩 올리고 있지만 시기 등에 따라 적용되는 할증률의 조정폭을 감안하면 실제 인상폭은 최대 15% 이상이라는 것. 그는 "내년 코엑스 등 주요 전시장들이 임대료를 대폭 인상할 것이라는 소문이 업계에 퍼지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국내 전시주최사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정부가 시행 중인 해외전시회 개최지원사업도 보완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 해 소수 기업이 주최하는 3~4개 해외 개최 행사에 수 억원의 예산을 집중 지원하는 현재의 방식은 예산을 늘리지 않는 한 신규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 쉽지 않은 구조"라며 “지금보다 더 많은 전시주최사가 해외로 활동영역을 넓힐 수 있도록 한 행사에 대한 지원 규모를 줄이고 졸업제를 도입해 지원 대상을 늘리는 등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