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혼마골프·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일대 혼전이 벌어졌다. 29일 인천 드림파크 골프장(파72·6716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무려 5명이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로 공동 선두에 포진했다.

2차례 우승으로 상금랭킹 3위를 달리는 배선우(22·삼천리)는 보기 없이 4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지난 7월 문영퀸즈파크 챔피언십에서 2년 만에 통산 4승째를 거둔 '퍼팅 달인' 이승현(25·NH투자증권)과 암을 이겨내고 금호타이어 여자오픈을 제패한 이민영(24·한화)도 공동 선두에 올랐다.
지난해까지 5승을 올린 이정은(28·교촌F&B)과 지난해 KLPGA 챔피언십에서 통산 세번째 정상에 올랐던 안신애(26·해운대비치골프앤리조트)도 공동 선두그룹에 합류했다.

1타차 공동6위에도 쟁쟁한 우승 후보들이 몰렸다. 지난 2일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김민선(21·CJ 오쇼핑)과 올해 연장전만 2차례 치르며 꾸준히 정상을 두드린 정희원(25·파인테크닉스), 1라운드 선두 조윤지(24·NH투자증권)가 9언더파 135타로 공동 선두를 추격했다.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우승자 김해림(27·롯데)도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선두에 2타 뒤진 공동10위(8언더파 136타)로 2주 연속 우승 사정권에 다가섰다. 대상 포인트 1위이자 상금랭킹 2위 고진영(21·넵스)은 1오버파 73타를 치는 부진으로 공동40위(3언더파 141타)에 그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