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 영국서 귀국…변호인 "기자회견서 입장 표명"

입력 2016-10-30 09:11 수정 2016-10-30 09:11
'청와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 씨가 30일 오전 7시 30분 영국에서 귀국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최 씨는 브리티시에어라인 항공편으로 영국 히드라공항에서 자진 귀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씨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및 800억원대 기금 모금에 깊이 개입하고 이들 재단을 사유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개인 회사인 더블루K·비덱코리아 등을 통해 기금을 유용했다는 의혹도 있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등 청와대의 국방·외교·경제·대북 관련 기밀 문건을 사전 열람하는 등 국정농단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씨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오전 중 기자회견해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