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특검협상 중단' 초강수

입력 2016-10-28 21:52 수정 2016-10-29 01:24

지면 지면정보

2016-10-29A6면

"우병우·최순실 부역자 사퇴 선행돼야"

민주당, 장외투쟁엔 거리 두기

< 검찰, 이승철 소환 > 미르·K스포츠재단의 기업 출연금 모금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이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나와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이 28일 ‘최순실 국정개입 사건’과 관련해 새누리당과의 특별검사제 도입 협상을 중단했다. 민주당은 협상 재개 조건으로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사퇴 등 세 가지를 정부와 여당에 제시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와 우 수석 사퇴, ‘최순실 부역자’의 전원 사퇴가 선행돼야 한다”며 “민주당은 3대 선결 조건이 먼저 이뤄져야만 모든 협상을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도덕적 권위를 상실한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조사 요구가 봇물처럼 터지고 있고 심지어 국민들이 대통령 하야를 이야기하는 실정”이라며 “현 상황의 엄중함을 대통령이 깊이 인식하고 최소한의 숙제인 범여권 전면 개편과 책임자 정리를 단행하길 계속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학계와 시민 사회단체, 정의당 등이 주도하는 주말 장외 촛불집회와 ‘대통령 탄핵·하야’ 주장과는 거리를 두겠다는 방침이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심이 들끓는 것을 심정적으로는 이해하나 그런 상황이 발생하면 더 혼란이 오고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에게 돌아간다”며 “정의당의 움직임에 같이할 생각은 없다”고 장외 투쟁 불참 의견을 밝혔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