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왼쪽)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가 27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윈스턴세 일럼의 웨이크포레스트대에서 지지자들의 환호를 받으며 포옹하고 있다. 첫 공동유세에 나선 오바마 여사는 이날 연설에서 “우리는 대통령직을 진지하게 생각하고 그 일을 잘해낼 성품과 성숙함을 지닌 후보가 필요하다”며 “(힐러리 클린턴은) 버락보다, 빌 클린턴보다 더 준비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윈스턴세일럼EPA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