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더러, '브랜드 가치' 412억 1위

입력 2016-10-28 17:48 수정 2016-10-29 04:15

지면 지면정보

2016-10-29A29면

스포츠 선수 중 최고
포브스지, 톱10 선정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사진)가 세계에서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스포츠 선수로 평가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8일 스포츠 선수와 팀, 대회, 사업 등 4개 분야에서 브랜드 가치 순위 톱10을 발표했다.

선수 부문에서는 페더러가 3600만달러(약 412억원)의 가치로 전 종목을 통틀어 가장 브랜드 가치가 높은 선수로 인정받았다. 페더러는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2700만달러(309억원)로 3위였으나 올해 1위로 올라섰다.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미국)가 3400만달러(389억원)로 2위에 올랐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선수 필 미켈슨(미국)이 2800만달러(320억원)로 3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육상 남자 100m 우승 등 3관왕을 차지한 우사인 볼트(자메이카)는 2500만달러(286억원)로 4위였다. 지난해 이 조사에서 3000만달러(343억원)로 1위에 오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브랜드 가치가 2300만달러(263억원)로 크게 하락하면서 5위로 내려섰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