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항공여객 수 3년새 29%↑
국토부·대한항공·아시아나, 대응전략 마련위해 TF 구성
국내 항공여객 수가 올해 처음 1억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내 항공산업이 태동한 지 69년 만이다. 항공여객 1억명 시대에 대응할 민관 전담조직도 꾸려졌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와 한국항공진흥협회는 최근 항공여객 1억명 시대에 대비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국내 항공운송 여객 규모가 늘어난 데 따른 각종 대응 전략을 수립하는 게 목표다. 항공안전, 보안, 시설 운행 등에 대한 전반적인 인프라 확대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TF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등 주요 항공사와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유관기관 전문가도 참여한다.

국내 항공여객 수는 2012년 6930만명에서 지난해 8941만명으로 3년 새 29% 증가했다. 올 1~8월 항공여객 수는 6916만명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5835만명)에 비해 18.5% 늘었다.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항공여객 수 1억명 돌파는 거의 확실하다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한국 항공산업은 1948년 10월30일 민간 항공기가 서울~부산 노선을 처음 취항하면서 시작됐다.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을 양대 축으로 성장해 온 국내 항공산업은 최근 저비용항공사(LCC)의 등장으로 더욱 빠른 속도로 커졌다.
과거엔 ‘비행기는 비싸다’는 부담 때문에 회사 출장이나 신혼여행을 갈 때만 주로 이용했다. 1인당 비행기를 타는 횟수는 1~3번(왕복 기준)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다 2006년 제주항공을 시작으로 진에어, 에어부산, 이스타항공 등 여러 LCC가 등장하면서 항공 이용요금에 대한 부담이 줄었다. 전체 항공여객 운송에서 LCC가 차지하는 비중은 성수기인 8월을 기준으로 2012년 8.3%에서 지난해 15.6%, 올해 20.4%까지 올랐다.

여기에 해외여행 확산 기조가 더해지면서 항공여객 수가 급증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중국이나 일본 같은 단거리 노선이 많아지면서 항공 이용 기회가 상대적으로 늘어난 것도 시장 확대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 8월 기준 국제선 여객 실적은 중국(44.7%) 동남아시아(27%) 일본(25.8%) 순으로 많았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항공여객 수 1억명 돌파가 갖는 의미는 상당히 크다”며 “국내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항공산업 발전 속도도 한층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세계 경기침체로 인해 조선, 철강, 해운 등 국내 주요 산업이 침체된 상황에서 성장산업으로서 항공산업을 주목하고 있다. 관광산업과 함께 항공산업을 키울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