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등 9개 분야 선정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은 28일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 등 9개 분야의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국가전략프로젝트’로 선정해 앞으로 10년간 1조6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IGE) 국제콘퍼런스에서 축사를 통해 “신산업·신기술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능정보, 로봇, 미래형 자동차 등 11대 유망 분야에 대해서는 세제 지원을 통해 민간 투자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 간 융복합을 막고 있는 규제 개선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융복합 신산업 규제는 ‘원칙적으로 허용하고 예외적으로만 규제하는’ 네거티브 방식을 적용해 개선하겠다”며 “전국적으로 풀기 어려운 규제는 ‘규제프리존’을 지정해 융복합 제품·서비스에 테스트베드(시험무대)를 제공하고 사업화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과 교육 분야에도 손을 대기로 했다. 유 총리는 “노동시장의 ‘유연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탄력적인 고용정책을 마련하겠다”며 “이를 통해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고용구조 변화에도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초·중등학교 소프트웨어 교육을 의무화하고 소프트웨어 중심 대학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창의인재를 양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