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인천 드림파크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혼마골프·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1라운드에서 조윤지(25·NH투자증권)는 8언더파 64타를 쳐 공동 선두에 올랐다.

65타가 생애 최저타인 2년차 이지현(20)도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내 조윤지와 함께 선두에 나섰다. 7언더파 65타를 친 지한솔(20·호반건설), 정희원(25·파인테크닉스), 김보아(21·볼빅)가 공동 3위 였다.

2주 연속 우승을 노리는 김해림도 5언더파 67타를 쳤다. 대상 포인트 레이스에서 박성현(23·넵스)을 따돌리겠다는 고진영(21·넵스)도 4언더파 68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