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고사가 끝난 지금 상경계 대학 진학을 목표로 하는 고교생이라면 11월 테샛에 도전해볼 수 있는 기회다. 테샛은 국가공인 경제·경영 이해력 검증시험으로 대학 입시에 큰 도움이 된다. 테샛을 통해 경제·경영 지력과 판단력, 사고력을 높이고 논술시험에도 대비해보자.

한국경제신문사는 고교생들 경제·경영 이해력 증진을 돕기 위해 11월13일(일) 서울 여의도 증권거래소 정문 건너편 한국경제TV 금융아카데미(와우파) 강의실에서 ‘한경 테샛 워크숍’을 개최한다. 시간은 오전 9시40분부터 오후 5시까지다. 자세한 프로그램은 테샛 홈페이지(www.tesat.or.kr)에 공지돼 있다.

이번 워크숍은 경제이론을 익히고 국내외 경제와 시사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안목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미시 거시 국제 금융 경영 등 경제·경영 기초이론은 물론 최신 시사 이슈도 알려준다. 최현성 테샛 전문 강사는 “이번 워크숍에 참가하면 11월19일로 예정된 테샛에서 고득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집 예정인원은 80명으로 선착순 마감이다. 참가비는 2만원이며 점심과 간식, 음료수, 강의 교재를 제공한다. 또 추첨을 통해 테샛 교재(수험서)와 온라인 강의권도 증정한다. 참가 신청은 이메일로 받는다.

고교생은 물론 대학생, 직장인, 평생교육원 학생 등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고교생의 경우 이름-학교-학년-연락처(휴대폰 번호)-이메일 주소를, 대학생은 이름-학교-학과-학년-연락처(휴대폰 번호)-이메일 주소를, 직장인과 취업준비생 등은 이름-연락처(휴대폰 번호)-이메일 주소를 적어 ‘테샛 워크숍 신청’이란 제목으로 이메일(tesat@hankyung.com)로 보낸 뒤 2만원을 입금하면 된다.

입금 통장 번호는 우리은행 1005-201-359047, 예금주 한국경제신문이다. 문의 (02)360-4069

강현철 한국경제신문 연구위원 hc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