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팔선녀' 포함설에 성주그룹 "사실무근"

입력 2016-10-28 16:26 수정 2016-10-28 16:26

김성주 성주그룹 회장(사진=한국경제 DB)

성주그룹은 28일 김성주 회장(사진)이 최순실 씨 주도의 비밀모임 '팔선녀'에 포함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란 공식 입장을 내놨다.

성주그룹은 이날 공식입장 자료를 내고 "김 회장이 팔선녀에 대해 전혀 아는 바도 없다"며 "근거 없는 추측성 소문이 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필요 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이다.

성주그룹 측은 "김 회장이 현재 대한적십자사 총재로 공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며 "기업인으로서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범적 기업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최순실 씨의 비선 실세 논란과 함께 일각에선 최 씨가 기업 여성 대표 등이 참여한 비밀 모임 '팔선녀'를 만들어 국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