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근 전 청와대 비서관 "연설문 고친 거 받은 적 없다"

입력 2016-10-28 15:22 수정 2016-10-28 15:23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현 한국증권금융 감사)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증권금융 본사에서 "최순실과 전혀 모르는 사이"라며 "연설문이 고쳐진 것을 받은 적이 없고 중간에 누가 손댔다고 의심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조 비서관은 박근혜 대통령 연설문 논란에 대한 해명을 통해 "나도 이번에 (최순실씨를) 뉴스를 통해 알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혼이 비정상’이라는 문구를 썼냐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또 그는 연설물 유출에 대해서 "짚이는 바 없다"면서 "청와대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어 그만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