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혁 기자 ] 국내 최고의 출산·육아용품 박람회 '2016 서울베이비페어'가 28일 서울 대치동 세텍(SETEC) 전시장에서 계속됐다. 방송인 정성호가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한경닷컴과 키즈맘이 주최하고 한국경제신문이 후원하는 '2016 서울베이비페어'는 170여 개 국내외 출산·육아용품 기업이 1만㎡ 행사장의 400개 부스에서 제품을 선보이는 행사로 오는 30일까지 열린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