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재보험은 28일 서울 수송동 본사 강당에서 보험사 관계자와 계약자 등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물보험 지진 리스크 언더라이팅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서는 김소구 한국지진연구소 소장과 최창희 보험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지진의 원리와 한반도 지진 현황, 국내 지진 관련 누적 위험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코리안리는 최근 경주 지진으로 국내에서도 관련 위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업계 관계자의 이해와 안전의식을 높이고 리스크관리 필요성을 제고하기 위해 이 세미나를 기획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