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가을 추위 찾아온다…서울 아침 최저 1도

입력 2016-10-28 13:49 수정 2016-10-28 13:49
다음 주 화요일과 수요일인 11월 1∼2일 가을 추위가 절정에 달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28일 "오늘 오후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낮아 쌀쌀해지는 가을 추위가 나타날 것"이라며 "이 추위는 다음 달 2일까지 지속하다가 점차 누그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모레인 30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우리나라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일부 중부 내륙과 산간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토요일인 29일 8도, 30일 3도, 31일 6도, 11월 1일 1도, 11월 2일 1도, 11월 3일 4도, 11월 4일 6도, 주말인 11월 5일 7도 등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부터 시작된 가을 추위는 다음 주 수요일을 고비로 주춤할 것"이라며 "일교차가 상당히 큰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나타나겠으니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