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앵커, 최순실에 "대통령에 의리 보여줘라" 논란

입력 2016-10-28 13:27 수정 2016-10-28 13:27
김주하 MBN 앵커가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의 브리핑이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 방송된 MBN 뉴스에서 김주하 앵커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브리핑을 진행했다.
이날 김 앵커는 “대통령의 딸과 평범한 대학생, 쉽지 않은 인연으로 만나 40년 간 우정을 지켜오며 두 사람은 서로에게 의지했을 것이고, 물심양면 도움도 줬을 것”이라며 “지금 대통령은 당신과 인연의 끈을 놓지 못했다는 이유로 큰 곤경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또 김 앵커는 최순실을 향해 “처음에는 언니를 위해 순수한 마음으로 도움을 줬을 것이지만 어느새 호의는 권력이라는 보상을 받게 됐고, 당신은 그 권력을 남용해버렸다”며 “진심으로 '언니를 위해, 나라를 위해 한 일이다'라고 생각한다면 숨지 말고 당당하게 세상에 나오라. 그리고 그 의리를 보여줘라”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김주하 앵커와 '뉴스룸' 손석희 앵커를 비교하며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