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 대통령, 흔들림 없이 국정운영할 것"

입력 2016-10-28 11:12 수정 2016-10-28 11:12
박근혜 대통령이 이른바 '최순실 스캔들'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이 국정운영을 해나갈 의지를 갖고 있다고 28일 청와대가 밝혔다. '자진 하야' 등 최악의 상황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의미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께서 굉장히 큰 충격에 빠진 것 같다. 그래서 송구한 심정”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각적인 방향이 청와대 참모지 및 개각 등 인적쇄신 외에 거국중립내각 구성 등 특단의 대책도 포함될 수 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지금 구체적으로 쉽게 말씀드리긴 어렵다”면서도 “제 추측으로는 인적쇄신은 아마 포함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참모들이 수습책을 박 대통령에게 건의하고 있는지 여부에 대해선 “상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최씨와 관련된 추가 의혹들에 대해 “어떤 것은 근거 없이 (보도를) 하고 있고, 어떤 것은 상당히 근거가 있는 것처럼 되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검찰수사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기초적 사실 확인이야 당연히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의 의혹규명 작업에 대해선 “일단 검찰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더 필요하다는 점에서 청와대가 아무것도 안 하는 것은 아니다”며 “그러나 적극적으로 나서서 하기도 어렵다”고 토로했다.

박 대통령의 통일준비위원회 민간위원들과의 오찬이 일정이 연기된 데 대해 이 관계자는 “국민의 실망감도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여러 가지 고심을 하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영향을 미쳤음을 분명히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