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박근혜 대통령이 재벌 회장을 불러 미르·K스포츠재단에 협조하라고 요구했다는 전날 자신의 폭로를 청와대가 부인한 데 대해 “저는 증거가 없는 것은 말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인할 것을 알고 얘기했다”며 “일부러 시일을 말하지 않고 장소를 틀리게 얘기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정한 장소를 대고 거기서 그 분만 만났다고 하면 어려워지지 않느냐”며 “기자가 취재원을 보호하듯 누군가 보호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것이냐는 질문에는 “언제가 적당할까…. 제가 판단하겠다”며 “제가 인사청문회에서 아홉 명을 낙마시켰지만, 최소한 증거가 없는 것은 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전날 박 위원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현안질의에서 최순실 파문과 관련해 “박 대통령이 대기업 회장을 관저로 불러 미르·K스포츠재단 사업계획서를 보여주며 협조를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그 재벌 회장에게 ‘전화가 갈 테니 도와달라’고 말했다”며 “그리고 안종범 청와대 수석이 전화해 돈을 갈취했고, 돈을 더 요구했다는 생생한 증언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안 수석을 포함한 청와대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