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거국중립내각 구성 등에 대해 부정적 입장 밝혀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국민들께서 굉장히 큰 충격에 빠지신것 같고 그래서 참 송구하고 그런 심정”이라며 “박 대통령은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흔들림없는 국정운영 위해서 다각적 방향에서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는 여러 참모등과 함께 (수습책 마련을) 고심하고 있다”며 “그 안에는 인적쇄신을 포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적쇄신 등의 시기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청와대측의 이같은 발언은 국민들 사이에서 분출하고 있는 ‘대통령 하야’에 대해 분명히 선을 그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 정치권에서 요구하고 있는 거국중립내각에 대해서도 박 대통령이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