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 등 총 9개 분야의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국가전략프로젝트'로 선정해 향후 10년간 1조6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세계경제연구원(IGE) 국제컨퍼런스에서 축사를 통해 "신산업·신기술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능정보, 로봇, 미래형자동차 등 11대 유망 분야에 대한 세제지원을 통해 민간투자를 촉진하겠다"며 지원 의지를 보였다.

또 "융복합 신산업 규제는 '원칙 개선, 예외 소명'의 네거티브 방식을 적용해 개선하겠다"며 "전국적으로 풀기 어려운 규제는 '규제프리존'을 지정해 융복합 제품과 서비스에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신속한 사업화를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고용구조 변화에도 대비해 나가겠다"면서 "노동시장의 유연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탄력적인 고용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창의인재를 양성하겠다. 초·중등학교 소프트웨어 교육을 의무화하고, 소프트웨어 중심 대학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