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박 대통령, 당직 정리와 거국 중립내각 검토해야"

입력 2016-10-28 10:03 수정 2016-10-28 10:03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8일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의 국정 개입 사태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은 당적을 정리하고 거국 중립내각을 검토할 때"라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지금 우리 국민은 낮에는 거짓말로 분노하고, 밤에는 사실 때문에 절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권 초기 연설문의 표현만 고쳤다는 최씨는 차은택 감독과 함께 180억원에 달하는 현 정부의 문화융성사업을 기획·집행했고 국가 홍보브랜드를 만들고 국민체조를 만들어 대한민국 문화를 지배하려고 했다는 게 밝혀졌다"며 "최씨는 대통령 행사를 했고, 심지어 박 대통령과 핫라인이 있었을 것이라는 보도도 나온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과 최씨가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고 언론을 통해 입 맞추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이를 통해 관련 증거를 인멸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하게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수사 나침반은 박 대통령과 최씨가 아니고 학교와 거리에서 분노하는 일반 국민의 목소리"라며 "대통령이 모든 사실을 밝히고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안종범 정책조정수석, 문고리 3인방 등 책임자를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과의 '최순실 특검' 협상에 대해서는 "구성 자체가 난항을 겪고 있다"면서 "대통령을 수사하는데 대통령이 자신의 수사관을 임명할 수는 없지 않는가"라며 상설특검은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