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8일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은 당적을 정리하고 국민의당 의원총회에서도 거론됐던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검토할 때"라고 말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진실로 구원받을 일은 완전한 자백으로, 모든 사실을 아는 대통령은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우병우·안종범·'문고리 3인방' 등 책임자들을 해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의 90초짜리 '녹화사과'와 최순실 씨의 언론인터뷰는 너무 유사하다" 면서 "대통령과 최씨가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주고 언론을 통해 입을 맞추고 있는 것은 아닌지, 또 이를 통해 관련자들의 증거를 인멸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강하게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