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8' 김주하 "최순실 가해자, 박근혜 대통령 피해자"

김주하 박근혜 최순실 /사진=MBN 캡쳐

MBN '뉴스 8' 앵커 김주하가 최순실을 국정농단 가해자로, 박근혜 대통령을 피해자로 묘사해 파장이 일고 있다.

김주하 앵커는 지난 26일 '뉴스 8' 방송에서 두 사람의 40년 인연에 대해 편지 형식으로 브리핑을 했다.

김 앵커는 "대통령의 딸과 평범한 대학생으로 만나 40년간 우정을 지켜오며 서로에게 의지하고 물심양면 도움을 줬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대통령의 성공이 대한민국의 성공일진데 지금 대통령은 당신과의 인연의 끈을 놓지 못했다는 이유로 큰 곤경에 빠져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물론 처음엔 언니를 위해 순수한 마음으로 도움을 줬을 겁니다. 하지만, 어느새 호의는 권력이라는 보상을 받게 됐고, 당신은 그 권력을 남용해버렸습니다”라고 지적했다.

김주하 앵커는 "어제 대국민 사과를 하는 대통령을 본 기자들은 그렇게 힘없고 어두운 모습은 처음 봤다고들 한다"면서 "지금 당신의 언니가 처한 상황이 그렇다. 진심으로 '언니를 위해, 나라를 위해 한 일이다'라고 생각한다면 숨지말고 당당하게 세상에 나오라"고 했다. "국민을 대신해 김주하가 전한다"는 멘트로 마무리 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피해자로 묘사한 김주하의 이같은 발언은 순식간에 퍼져나가며 네티즌의 공분을 낳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