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최순실 사태 해결, 이정현 대표 사퇴부터"

입력 2016-10-28 09:16 수정 2016-10-28 09:16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8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이정현 대표는 리더십을 상실했다. 이 대표는 당과 국가를 위해 물러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위기탈출의 출발은 당대표 사퇴다. 새로운 비대위원장이 중심에 서서 야당과 함께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가적 위기가 장기화될 전망이다. 대통령의 리더십은 사라지고 국가 리더십은 공백상태"라며 "현 상황에서 수습을 할 수 있는 주체는 당과 정부다. 특히, 당이 위기를 수습할 의지와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집권여당으로서 국가적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여당 대표는 대통령 리더십 공백을 메우는 막중한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 대표의 사퇴와 비대위 체제 출범에 대해 "대통령을 위해서는 더욱 그렇다. 그래야 국민도 조금이나마 안심할 수 있다"며 "용기 있는 결단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