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의 체감경기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제조업의 10월 업황 BSI는 71로 집계됐다. 지난 7월 72에서 8월 71로 떨어지고 나서 석 달째 같은 수준이다.

업종별로 보면 전기장비가 69로 9월보다 8포인트(p) 올랐고 자동차는 67로 2p 상승했다.

BSI는 기업이 느끼는 경기 상황을 나타낸 지표로 기준치인 100 이상이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14∼21일 전국 3313개 법인기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2784개 업체(제조업 1702개, 비제조업 1082개)가 응답했다.

하세호 한은 기업통계팀 과장은 "전기장비는 주택경기 호조로 인한 건설업체 수주가 늘었고 자동차는 최근 파업이 종료되면서 체감경기가 개선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