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 감산에 대한 긍정적 전망이 나오면서 국제유가가 27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2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54센트(1.1%) 오른 배럴당 49.72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석유수출국기구(OPEC) 산유국들은 최대 생산량에서 4%까지 감산할 의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OPEC 산유국의 에너지 장관들이 이런 의향을 OPEC 비(非) 회원국인 러시아에 전달했다는 내용이 로이터통신에 보도되면서 감산 기대감이 커졌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예상 밖으로 감소한 영향도 이틀째 지속됐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전날 지난주 국내 원유 재고량이 전주보다 55만3천 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증가를 예상했었다.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2.90달러(0.2%) 오른 온스당 1269.50달러로 마쳤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