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나마, 조세회피 방지협정 가입…탈세정보 공유

입력 2016-10-28 06:12 수정 2016-10-28 06:12
파나마가 27일(현지시간) 다른 나라 정부와 외국인 납세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도록 한 국제 조세회피 방지협정에 가입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에 따라 파나마 정부는 협정에 가입한 104개 국가가 탈세를 위해 장부상으로만 존재하는 페이퍼 컴퍼니와 역외 계좌를 활용하는 개인의 신원 정보 등을 요청할 경우 적극 협력해야 한다.

이번 가입은 사상 최대 규모의 탈세 의혹이 폭로된 '파나마 페이퍼스' 파문 이후 6개월 만에 이뤄지는 조치다.

지난 4월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는 파나마 최대 로펌 모색 폰세카에서 유출된 자료를 바탕으로 조세회피처 21곳의 역외 기업과 신탁회사 등의 정보를 공개했다. 당시 세계 지도자와 유명 인사 다수가 연루돼 큰 파문을 일으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