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미국 수출 본격화

입력 2016-10-27 15:05 수정 2016-10-27 15:08


셀트리온의 해외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계열사 셀트리온헬스케어가 다음달 바이오시밀러(항체 의약품 복제약) 램시마의 미국 출시 일정에 맞춰 수출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화이자에서 최근 구매주문서를 수령한 데 따라 올해 통관 기준으로 2600억원 규모 물량을 출하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화이자와 함께 램시마(미국명 인플렉트라)가 원활하게 시장에 공급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며 “원활한 물량 공급과 효과적인 마케팅 전략을 통해 램시마가 미국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