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3분기 사상 최대 매출…영업익은 '후진'

입력 2016-10-27 14:55 수정 2016-10-27 15:08
녹십자가 지난 3분기에 분기 최대 매출을 올렸다.

녹십자는 올 3분기 매출이 3276억원(연결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이는 분기 매출 최대치였던 지난 2분기보다 7.9% 늘어난 수치다. 반면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346억원, 당기순이익은 229억원으로 각각 28.2%와 60.4% 감소했다.

회사 측은 국내 사업이 매출 성장세를 주도했다고 분석했다. 주력인 혈액제제사업의 국내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8% 늘었고, 전문의약품 부문의 성장률은 61%에 달했다.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은 연구개발비가 약 39%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또 지난해 3분기 일동제약 주식 처분으로 일회성 이익이 반영됐던 만큼 역기저 효과가 나타나 순이익이 줄었다고 전했다.

녹십자 관계자는 “일부 이월된 독감백신 국내 매출이 4분기에 반영되면서 수익성이 회복 양상을 보일 것”이라며 “지속성장을 이끌어내기 위한 연구개발 투자는 앞으로도 효율적으로 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